온라인자보 가입불가 사유 ‘불명확’

세부적 인수지침 미흡해 소비자 불편 하소연

이재홍 기자 | 기사입력 2021/10/25 [00:00]

온라인자보 가입불가 사유 ‘불명확’

세부적 인수지침 미흡해 소비자 불편 하소연

이재홍 기자 | 입력 : 2021/10/25 [00:00]

▲ 게티이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이재홍 기자] #직장인 A 씨는 최근 자동차보험을 갱신하기 위해 보험다모아에 접속했다. 차량에 대한 정보를 입력한 뒤 보험료를 산출하고 가장 저렴한 회사의 홈페이지로 이동, 가입 절차를 진행했다. 그러나 본인 인증과 특약 선택, 결제 정보까지 모두 입력하자 최종 단계에서 가입이 불가하다는 메시지가 떴다. 두 번째로 저렴한 회사도 마찬가지였다. A 씨는 결국 세 번째 시도에서야 자보 가입을 완료할 수 있었다. 

 

이같이 저렴한 보험료와 편리함을 이유로 다이렉트채널을 통해 자보에 가입하는 소비자가 지속 늘고 있지만 일부 손해보험사는 가입이 불가한 사유조차 명확히 알려주지 않아 불편을 호소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손보사들은 자체적인 인수지침으로 인한 것이라고 말한다. 보험다모아에 입력하는 기본 정보 외에 손해율이 높은 특정 선택 특약을 넣거나 운전자 범위를 늘리는 등의 요인이 있으면 지침에 따라 인수가 안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중소형 손보사 관계자는 “예를 들어 자동차상해 담보를 넣고 대물배상 한도를 높이거나 20대 운전자를 추가할 경우 예측 가능한 위험성이 커지기 때문에 인수가 거절될 수 있는 것”이라며 “이는 손보사 입장에서도 빈번하게 바뀌는 기준이기 때문에 그때마다 일일이 안내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에 따른 불편은 소비자에게로 돌아가고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보험다모아에 한 번, 또 특정 손보사에 한 번 정보를 입력하고도 이유를 알지 못한 채 가입이 거절되는 셈이다. 다른 회사에 가입하려면 또다시 정보를 입력해야 하고 이마저도 가입이 불가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손보사가 보험다모아에 보다 세부적인 인수지침을 상시 입력하거나 적어도 개별 홈페이지에서 가입 불가에 대한 사유는 안내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재홍 기자 ffhh12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삼성화재, 디지털 보험상품 라인업 강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