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액보험 “부적합확인서 사용 허용을”

영업현장, “소비자 불만 빈번···상품신뢰 악영향”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00:00]

변액보험 “부적합확인서 사용 허용을”

영업현장, “소비자 불만 빈번···상품신뢰 악영향”

이재호 기자 | 입력 : 2021/09/13 [00:0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보험영업 현장에서 변액보험 부적합확인서 사용을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소비자들의 불만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것은 물론 이 상품에 대한 신뢰도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어서다.

 

현재 보험설계사는 소비자에게 변액보험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적합성평가를 진행해야 한다. 또 평가결과가 부적합일 경우에는 해당 변액보험 판매가 불가능하다. 여기에 적합성평가는 소비자 1명에 대해 1일 1회만 할 수 있다.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에 따른 결과다.

 

그러나 영업현장에서는 이같은 조치가 오히려 소비자의 불만만 키우고 있다고 지적한다. 가장 큰 것은 소비자들이 상품의 선택권을 침해 받는다고 느끼고 있다는 점이다.

 

금융시장 상황에 따라 주식투자 비중이 높은 변액보험에 가입하려 해도 부적합 평가가 나왔다는 이유로 선택 자체를 못하게 하는 것에 대한 불만이다.

 

또 본인의 수입, 금융지식, 투자성향, 가입목적 등 민감한 내용의 적합성평가 질문에 대한 거부감도 상당한데 다른 변액보험에 가입하려 해도 다시 약속을 잡고 설계사를 만나 평가를 받아야 하는 것에 대해 이해하는 소비자가 많지 않다.

 

특히,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대면영업에 대한 거부감이 커지고 있는데 1일 1회만 평가를 진행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분노하는 소비자도 상당수다.

 

일부 소비자는 설계사나 보험사가 판매수수료가 높은 변액보험에 가입하도록 만들기 위해 고의로 부적합 평가결과서를 가지고 온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여기에 변액보험 자체가 보험사나 설계사의 설명과 달리 무조건 손해를 보는 상품이라서 이같은 복잡한 가입단계를 만들어 책임을 회피하려 하는 것이라고 얘기하는 소비자도 있다.

 

영영업현장에서는 이같이 소비자들의 불만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고 이 상품에 대한 불신이 커짐에 따라 금소법 시행전처럼 부적합확인서 사용을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일부 법인보험대리점과 설계사는 금융당국에 건의서한과 민원을 제기할 정도다.

 

금융위원회는 이와 관련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의 핵심이 소비자피해를 예방하는 것인 만큼 일부 불편함이 있더라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현대해상, 다이렉트 이륜차보험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