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 고객DB 활용 영업활동 관리여부 집중 점검

금감원, 불법수집 DB이용등 내부통제 부실땐 행정조치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7/26 [00:00]

GA 고객DB 활용 영업활동 관리여부 집중 점검

금감원, 불법수집 DB이용등 내부통제 부실땐 행정조치

정두영 기자 | 입력 : 2021/07/26 [00:0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금융감독원이 최근 법인보험대리점을 대상으로 고객DB를 활용한 영업활동에 대한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현황 파악에 들어갔다.

 

불법적으로 수집된 고객DB를 이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살핀다는 것이다.

 

금감원은 이를 위해 보험대리점협회를 통해 대형 GA가 본사 차원에서 ▲DB영업 조직에 대한 파악을 하고 있는지 ▲DB영업관리 지침, 매뉴얼 등 내부문서 보유 여부 ▲DB영업 및 개인정보에 대한 교육자료가 있다면 주기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있는지 여부 ▲개인정보 관련 법규 준수 여부를 확인하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같은 움직임은 우후죽순 늘어나고 있는 고객DB 제공업체들 때문이다. 행여 불법적으로 수집된 고객정보를 이용해 영업하다가 불완전판매로 이어지는 등의 문제로 확대될 수 있다는 것이다.

 

금감원 보험영업검사실 관계자는 “소비자들에게 보험점검센터라며 전화가 와서 미청구 보험금을 찾아주겠다는 등으로 상담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고객DB를 수집하는 곳이 DB제공 업체라는 사실을 파악했다”며 “이렇게 수집된 고객DB가 다시 GA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소비자 동의가 있었는지 등을 점검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GA들이 갖추고 있는지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부통제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면 행정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앞서 보험방송프로그램을 통해 취득한 고객DB 활용사례 등을 테마로 키움에셋플래너, 리치앤코로 현장점검을 나갔다.

 

키움에셋플래너가 한국교육방송공사(EBS)와 ‘머니톡’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방송으로 시청자의 DB를 얻었는데 이 과정에서 시청자의 DB가 키움에셋플래너 소속 보험설계사에게 넘어간다는 걸 제대로 명시하지 않은 점이 문제가 됐다.

 

GA업계는 금감원의 움직임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행여 대대적인 현장 조사로 이어질 가능성 때문이다. 

 

GA 관계자는 “현장 조사가 진행되면 DB영업에 관한 사안뿐 아니라 다른 부분으로까지 불똥이 튈 수 있다”며 “고객DB를 활용한 영업이 위축될 수 있다는 점도 우려된다”고 밝혔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흥국생명, '흥국생명 다사랑통합보험' 리뉴얼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