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영업현장 철저한 고객DB 관리가 우선이다

보험신보 | 기사입력 2021/07/26 [00:00]

[사설]영업현장 철저한 고객DB 관리가 우선이다

보험신보 | 입력 : 2021/07/26 [00:00]

보험영업 현장에서는 고객DB를 무엇보다 소중하게 여긴다.

 

여러 내용이 상당부분 명시돼 계약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다. 그래서 보험사들은 여러 단계를 거쳐 자체적으로 만든 DB를 중심으로 자료를 영업조직에 제공한다.

 

반면 보험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시스템과 네트워크가 부족한 GA의 경우 외부 관련업체를 통해 조달하는 건이 많다.

 

이 과정에서 비용이 나가는 것은 당연하다. 최근에는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등으로 DB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거래단가가 뛰고 이를 겨냥한 업체가 우후죽순처럼 늘고 있다.

 

한편으로는 불법적으로 수집된 정보를 속여 판매하는 사례도 속출,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금융당국이 눈여겨 보는 대목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6월에도 보험방송프로그램을 통해 얻은 고객DB의 활용사례 등을 테마로 현장점검을 실시했었다.

 

DB가 해당GA 소속 보험설계사에게 넘어간다는 것을 제대로 명시하지 않았고 DB를 활용해 보험 리모델링을 제공하고 신계약을 만드는데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당 승환계약도 문제가 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었다. 

 

이처럼 예의주시하는 것은 소비자 피해 때문이다.

 

실제로 여러 이유와 혜택을 미끼로 소비자에 접근해 정보를 캐내고 시장에 부문별하게 유통시키는 업체, 이를 받아 불법으로 영업하는 설계사로 인해 문제가 심각하다. 결국 불완전판매를 초래하지만 여전 근절되지 않고 있다.   

 

보험과 GA업계는 철저하게 스크린하고 관리해야 한다. 실적에 집착해 외면하고 동조한다면 불신과 행정조치에서 벗어날 수 없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흥국생명, '흥국생명 다사랑통합보험' 리뉴얼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