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제표작성 기준 통일 시급

기업‧감독회계기준별 통합방안 마련해야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7/26 [00:00]

재무제표작성 기준 통일 시급

기업‧감독회계기준별 통합방안 마련해야

이재호 기자 | 입력 : 2021/07/26 [00:0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 보험업계가 금융감독원에 회계기준별 재무제표작성 기준 통일을 요구하고 있다.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 시기가 다가오고 있고 법체계까지 정비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회계기준별 기준이 다른 것이 해결되지 않아서다.

 

현재 보험사는 금감원이나 생명·손해보험협회 등을 통해 공시하는 재무제표는 감독회계기준을 기준으로 작성하고 기업공시의 경우에는 기업회계기준에 맞춰서 작성한다.

 

그러나 재무제표 작성목적이 다르다보니 총자산이나 영업이익이 작성기준에 따라 수백억원이나 차이가 난다. 

 

예를 들어 구상채권의 경우 감독규정에 따른 재무제표에서는 순액으로, 기업회계기준으로는 총액으로 표기돼 총자산의 격차가 크다.

 

또 보험영업손익에 포함되는 특별계정 수입수수료나 무형자산 상각비 등도 다르다. 

 

특별계정 수입수수료는 감독규정에서는 영업외손익으로 분류되지만 기업회계기준에서는 포함되지 않는다. 

 

무형자산 상각비는 감독규정은 영업외비용, 기업회계기준은 영업비용으로 분류돼 영업이익이 일치하지 않는다.

 

업계는 이에 따라 2017년부터 매 분기마다 기준마련을 건의했고 금감원은 그동안 IFRS17의 최종안이 나온 뒤 회계기준을 통일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혀왔다. 

 

보험업감독규정의 개정 횟수를 최소화시켜 혼선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그러나 지난해 최종 기준안이 나왔고 K-ICS도 4차 수정안이 마련돼 필드테스트 중이며 연말에는 최종안이 나온다. 

 

여기에 금융위원회도 최근 IFRS17과 K-ICS 도입과 관련한 보험업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일부개정안도 입법예고했다. 

 

지금이라도 통일된 기준 마련에 착수, 최소한 연말까지는 최종방안을 내놔야 한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생·손보협회 공시기준 변경 등 후속 조치까지 생각하면 최소한 연말까지는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며 “회계기준 별 재무제표 작성기준이 달라지고 금감원에 제출하는 업무보고서의 양식까지 변경되는 만큼 보험사에 준비시간을 충분히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흥국생명, '흥국생명 다사랑통합보험' 리뉴얼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