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 모방한 보험광고 확산세

홈페이지 하단에 연관기사처럼 제목‧링크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7/26 [00:00]

언론사 모방한 보험광고 확산세

홈페이지 하단에 연관기사처럼 제목‧링크

이재호 기자 | 입력 : 2021/07/26 [00:00]

▲ 언론사 홈페이지를 모방한 GA광고  ©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 언론사 홈페이지와 기사를 모방한 보험광고가 늘고 있다. 

 

일부 법인보험대리점이 자사 보험료비교분석시스템을 통한 보험가입을 유도하고 있는 것으로 금융소비자보호법 유예기간을 노린 것이다.

 

최근 급격히 늘고 있는 형태는 실제 언론사의 기사 하단에 연관된 기사처럼 제목을 두고 링크를 걸어두는 것이다. 

 

과거에도 이같은 형태의 광고는 상당히 많이 있었지만 실제로 링크를 통해 광고 페이지에 접속하면 완전히 다르다. 

 

기존에는 GA의 광고페이지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었고 이를 숨기지도 않았다. 그러나 현재는 광고페이지 구성까지 언론사 모바일 홈페이지를 모방하고 있다.

 

광고페이지를 보면 상단에는 정치, 경제, 사회, 연예 등 언론사 카테고리를 만들고 실시간 주요기사 제목도 반복적으로 노출시킨다. 모두 보험상품 가입을 유도하는 광고내용이다. 

 

뿐만 아니라 내용도 보험료비교분석을 통해서 보험에 가입해야 손해를 보지 않는다는 것이고 하단에는 댓글란도 만들었다. 언론사 홈페이지와 매우 유사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광고라는 것을 알리는 문구는 찾아볼 수 없으며 광고심의필도 없다.

 

현 금소법상 보험료비교분석사이트를 홍보하는 것은 업무광고에 해당해 광고심의를 받아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심의를 받지 않은 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금소법의 유예기간 때문이다. 

 

금융위는 지난 3월 금소법 하위법령 제정이 너무 늦게 완료됨에 따라 시장의 혼란을 방지하고 준비할 시간을 주기 위해 오는 9월까지 유예기간을 뒀다.

 

적발되더라도 제재를 피할 수 있어 불법광고가 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언론사 홈페이지를 그대로 모방한 것도 일반 소비자에게 신뢰감을 주는 것과 동시에 불법광고라는 신고를 피하려는 의도가 있다.

 

광고심의를 담당하고 있는 생명·손해보험협회도 답답한 심정이다. 아무리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해도 적발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여기에 언론사 홈페이지와 기사의 형태를 한 것이라 광고심의 위반 신고 접수도 들어오지 않고 있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흥국생명, '흥국생명 다사랑통합보험' 리뉴얼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