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보험사 ESG 경영은 구체적이어야 한다

보험신보 | 기사입력 2021/06/14 [00:00]

[사설]보험사 ESG 경영은 구체적이어야 한다

보험신보 | 입력 : 2021/06/14 [00:00]

보험업계 사장단은 지난 2월 ‘ESG 경영 선포식’을 열고 기업의 재무적 가치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약속했다.

 

그리고 보험의 안전망 역할 제고와 사회공헌을 통한 포용적 금융 실천 등 구체적 실천과제를 결의했다.

 

금융감독원 역시 보험사 ESG경영을 촉진하기 위해 RBC비율 산출 때 혜택을 부여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들여다 보고 있다. 이후 업계의 움직임도 가시화되고 있다.

 

교보생명의 경우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전 세계적 탄소 중립 노력에 동참한다는 기치로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이를 위한 각론도 만들었다.

 

▲국내외 석탄발전소 건설 프로젝트파이낸싱에 참여하지 않고 특수목적회사(SPC)에서 발행하는 채권을 인수하지 않으며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목적으로 발행되는 다른 어떠한 채권도 인수하지 않고 ▲신재생 에너지 등 ESG 요소를 고려한 친환경 관련 투자는 확대한다는 것이다. 다른 보험사도 ESG경영을 앞다퉈 천명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업체는 구체적인 방향성에서 아직까지는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관련 조직을 구성하고 향후 의사결정 때 반영하겠다는 것과 사회공헌활동과 일부 연계한 것이 전부이기 때문이다.

 

ESG경영은 전세계적으로 진행해야 하는 필연적 과정이다. 그래서 일시적인 흐름으로 간과할 경우 기업은 시장에서 도태된다. 생존을 걸고 전사적으로 나서 체계적으로 준비해야 한다는 얘기다.   

 

“기업경영의 패러다임 전환으로 사회적 가치와 환경적 가치까지도 균형있게 추구하는 트리플바텀라인(Triple Bottom Line) 시대로 바뀌고 있다. 보험업계도 ESG 경영에 대한 참여와 꾸준한 실천이 필요하다.” (정지원 손해보험협회 회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동양생명, ‘시원한 여름나기 사랑의 커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