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보험사 R&D 비용범위 확대해야 한다

보험신보 | 기사입력 2021/06/14 [00:00]

[사설]보험사 R&D 비용범위 확대해야 한다

보험신보 | 입력 : 2021/06/14 [00:00]

‘보험사가 외부 전문기업을 통해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한 경우 해당비용은 비과세인 연구·개발비용으로 볼 수 없다.’

 

최근 논란이 된 행정판결이다. 보험업계 입장에서는 수용하기 힘든 결론이다.

 

IFRS17 시행에 대비하고 인슈어테크 역량 강화 등을 위해 투자한 비용의 세제혜택을 받을 수 없게 될뿐더러 신규시스템 개발의 위축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건강정보 관리, 운동지원 플랫폼 운영 등을 포함한 보험사의 부수업무는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또 빅테크, 핀테크, 컨설팅업체와의 제휴나 협업관계를 통한 업무범위 확대 역시 급격하게 진전되고 있다.

 

DB손해보험의 경우 서울핀테크랩과 MOU를 체결하고 다양한 협업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기획 및 실행해 나가고 있다. KB손해보험은 자동차 외장수리 정비업체를 연결해주는 모바일 플랫폼 카닥과 손잡고 자동차보상서비스 고도화를 추진중이다.

 

증가하고 있는 비대면 보상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요구에 부합, 다양한 디지털 보상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법인보험대리점인 에이플러스에셋은 자회사를 통해 스타트업과 여러방식의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보험사는 이같은 프로세스에서 R&D를 협력업체에 의뢰, 효율적인 시스템을 구현해야 한다. 그렇지 않는다면 네크워크가 갖는 의미는 퇴색된다. 많은 비용을 들여 진행하는 이유다.

 

이번 행정판결은 미시적 현상에 근거를 뒀다는 느낌이다.

 

보험산업이 금융트렌드 변화를 적극 수용하고 소비자 친화적인 주체로 굳게 자리잡을 수 있도록 당국의 전향적인 시각이 필요한 상황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동양생명, ‘시원한 여름나기 사랑의 커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