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금융서비스, 영업환경 안정화작업 한창

영업현장 손보 영업지원시스템 불안정 불만 이어져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00:00]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영업환경 안정화작업 한창

영업현장 손보 영업지원시스템 불안정 불만 이어져

정두영 기자 | 입력 : 2021/06/14 [00:00]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한화생명금융서비스가 소속 보험설계사들의 영업환경 안정화 작업에 한창이다.

 

영업지원시스템 불안정으로 손해보험사 상품판매가 어렵다는 등 현장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지난 4월 한화생명의 전속 설계사들이 이동해 만들어진 자회사형 법인보험대리점이다.

 

현재 9개 손해보험사와 판매 제휴를 맺고 있고 생명보험사 중에서는 한화생명의 상품만 취급하고 있다. 이같은 상황으로 인해 소속 설계사들은 손보사 상품 판매에 대한 니즈가 높다.

 

전속 설계사로 활동하면서 한화생명의 상품은 이미 어느 정도 판매를 했기 때문에 더 많은 고객 확보를 위해서는 손보사 상품이 중요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영업현장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화생명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전산시스템은 원활히 운영되고 있지만 손보사 시스템의 경우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 한 설계사는 “특히, 자동차보험에 대한 전산시스템이 너무 느리게 작동하거나 제대로 구현이 되지 않아 판매에 애를 먹고 있다”며 “손보사 GA담당 교육팀들도 방문을 거의 없어 상품교육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화금융생명서비스는 이같은 영업현장의 지적이 이어지자 손보사 시스템을 지속 업그레이드하는 등 판매환경을 개선하는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또 설계사들의 불만사항을 접수받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한 창구도 더 활성화하고 있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 관계자는 “아직 출범 초기이고 손보사 시스템이 도입된지 얼마되지 않아 일부에서는 불안정하게 운영된다는 얘기도 나온다”며 “손보사 교육 프로세스도 더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동양생명, ‘시원한 여름나기 사랑의 커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