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업계 금감원 일처리에 속앓이

‘무리한 자료요청등으로 부담가중’ 시각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00:00]

GA업계 금감원 일처리에 속앓이

‘무리한 자료요청등으로 부담가중’ 시각

정두영 기자 | 입력 : 2021/06/14 [00:00]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법인보험대리점업계에서 최근 금융감독원의 일 처리 방식을 두고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업무환경을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게 범위를 정해 자료를 요청하는 등 부담이 된다는 것이다. 이는 준법감시인협의체제도를 통해 점검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비롯됐다.

 

이 제도는 대형 GA의 준법감시인 역할과 책임을 강화하고 금감원 역할 분담을 위해 도입했다. 

 

이에 따라 준법감시인은 금감원과 매년 점검분야를 정하고 자체적으로 검사를 진행한 뒤 결과를 매분기 종료 후 다음 달 말까지 금감원에 보고서를 제출하고 있다.


올해 문제가 된 것은 ‘보험상품 비교·설명 확인서 관리현황’과 ‘가상계좌 납입률 및 과다 건수 설계사 점검 결과’에 대한 자료제출 건이었다. 

 

금감원은 우선 1분기 점검 때 지난해 1년치 보험상품 비교·설명 확인서를 자료로 제출해줄 것을 요청했다가 GA업계의 반발로 범위를 줄였다. 

 

GA업계 관계자는 “3개월로 줄였다가 다시 문제를 제기해 1일 기준으로 변경했다”며 “계약 건마다 비교·설명 확인서를 받고 있는데 1일 분량을 PDF파일로 정리해 금감원에 보내는 것도 업무부담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상황은 2분기 점검 과정에서도 발생했다. 가상계좌 납입률 및 과다 건수 설계사 점검 결과에 대해서도 1년치 자료를 요구한 것이다. GA업계는 최근 다시 건의해 분기 기준으로 범위를 줄였다. 

 

GA업계는 이에 대해 금감원의 직원 인사가 있을 때마다 발생하는 문제라는 시각이다. 담당자가 변경되면서 GA업계의 실제 근무여건을 파악하지 않고 무리하게 자료요청을 진행한다는 것이다.

 

대형 GA 관계자는 “우리의 사정을 잘 설명하고 업무 프로세스가 개선이 되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직원 인사 직후에는 항상 비슷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어 불만이 많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보험대리점협회 관계자는 "일부 GA의 의견일 뿐"이라며 "대리점협회가 중간에서 자료요청 등 업무가 효율적으로 처리될 수 있도록 조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동양생명, ‘시원한 여름나기 사랑의 커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