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손보시장 진출 소액단기보험사 등장 막나

인력‧온라인플랫폼 확보 카카오 보다 불리한 위치…설립 악재로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00:00]

카카오 손보시장 진출 소액단기보험사 등장 막나

인력‧온라인플랫폼 확보 카카오 보다 불리한 위치…설립 악재로

이재호 기자 | 입력 : 2021/06/14 [00:00]

  © 카카오페이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 손해보험업계에서 카카오손해보험의 보험업 예비인가 획득이 소액단기보험사 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보험전문인력은 물론 상품경쟁력 확보도 매우 어려워지고 있어서다.

 

카카오가 금융위에 제출한 주요 사업계획서를 보면 ▲일상생활 보장사각지대 해소 상품 개발(동호회·휴대폰파손·어린이·대리기사·바이크보험·커머스반송보험 등) ▲간편한 가입과 청구 ▲인공지능 활용한 신속한 보험금 지급 심사 ▲카카오플랫폼을 활용한 상담 서비스 제공 ▲인공지능 챗봇을 활용한 항시 민원 대응 등이 담겨 있다. 

 

이중 업계가 주목하는 것은 일상생활 보장사각지대 해소 상품 개발이다. 손액단기보험사 설립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 것도 바로 이 부분 때문이다. 

 

소액단기보험은 특성상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서 판매할 수밖에 없다. 카카오의 가장 큰 장점이 카카오톡, 카카오페이를 비롯해 다양한 생활밀착형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를 감안하면 짧은 시간에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가능성이 크다. 

 

단적인 예로 카카오페이의 회원 수만해도 3600만명에 이르는데 이중 1%만 보험에 가입해도 현재 온라인전업사인 교보라이프플래닛이나 캐롯손해보험을 뛰어 넘는다. 

 

즉 신규 진입한 소액단기보험사가 카카오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가능성은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이다. 

 

또 소액단기보험사의 경우 판매하는 보험상품과 연계할 만한 온라인 플랫폼 확보가 중요한데 카카오 플랫폼을 앞서는 곳을 찾기 힘들다. 또 있다 해도 독점계약으로 이어지기도 어렵다.

 

또 다른 부분은 인력확보다. 소액단기보험사라고 해도 준법감시인, 선임계리사 등을 의무적으로 둬야 하며 상품 심사를 책임질 수 있는 전문인력도 갖춰야 한다. 

 

그런데 현재 카카오는 본인가 획득을 준비하기 위해 대대적으로 인력확충에 나서고 있다. 다음 달부터 소액단기보험사 설립이 가능해지는 것을 감안하면 전문인력 확보가 쉽지 않다. 

 

업계 관계자는 “카카오의 예비인가 획득을 계기로 다른 빅테크 기업들도 보험업에 진출할 가능성이 생겼으며 이는 결국 또 다른 악재가 된다”며 “그동안에도 소액단기보험사 등장이 쉽지 않은 환경이었는데 이번을 계기로 더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동양생명, ‘시원한 여름나기 사랑의 커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