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업계 ‘광고·심의 세부기준 여전 불분명’ 보완 목소리

“설계사 영업활동에 많이 활용하는 온라인광고등 추가 손질해야” 주장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00:00]

GA업계 ‘광고·심의 세부기준 여전 불분명’ 보완 목소리

“설계사 영업활동에 많이 활용하는 온라인광고등 추가 손질해야” 주장

정두영 기자 | 입력 : 2021/06/14 [00:0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법인보험대리점업계가 생명·손해보험협회가 내놓은 광고, 심의에 대한 세부기준을 두고 보완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GA설계사들이 온라인을 통한 영업활동이 늘어나고 있는데 관련 광고기준이 명확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결국 이로 인해 영업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하루빨리 수정작업이 이뤄져야 한다는 시각이다.

 

생·손보협회는 최근 GA업계를 대상으로 ‘광고규정 변경사항’, ‘업무광고 심의기준’, ‘필수안내사항 표준 예시문구’, ‘광고규정 개정 관련 업계 공통FAQ’, ‘필수안내사항 생략가능 항목’ 등 세부지침을 전달했다.

 

구체적으로 금융소비자보호법상 광고규제를 적용한 내용을 담았다. 상품광고의 경우 보험상품의 내용, 거래조건, 이밖의 거래에 관한 사항을 소비자에 널리 알리거나 제시하는 행위라고 했다.

 

또 광고성 보도자료를 온라인 홈페이지 등에 게시하는 행위도 상품광고에 해당한다고 했다.

 

업무광고의 경우 자문서비스나 보험 관련 재무설계 서비스 제공, 보험상품(특정 상품이 아닌 해당 판매업자가 취급하는 상품 일반) 가입 관련 비대면서비스 제공 등 거래 유인 관련 업무에 관한 것이라고 정했다.

 

또 이 분류 기준에 따라 ▲온라인(홈페이지, 온라인배너, PUSH메시징, 검색광고, 블로그) ▲방송매체 ▲간행물 ▲옥내외 게시물 ▲인쇄물을 통해 광고 때 필수적으로 안내해야 할 사항과 준수사항, 금지사항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했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당초 직접 관련 업무 GA담당자를 모아 교육하려고 했지만 코로나19 등 상황이 여의치 않아 자료 전달로 대신했다”고 말했다.

 

GA업계는 여전히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작 GA설계사들의 영업활동에 많이 활용하고 있는 온라인 광고에 대한 기준에 명확히 제시되지 않아서다.

 

예를 들어 고객 니즈 환기 목적으로 특정 보험사 상품의 언급없이 암보험, 태아보험, 치매보험에 대한 일반적인 내용만 안내하는 것을 어떤 종류의 광고로 봐야할 것인지 불분명하다는 것이다.

 

만약 업무광고나 상품광고를 취급한다고 해도 설명의무 고지, 금융상품판매 대리·중개 업무 수행관련 고지 등 20개가 넘는 필수안내사항, 준수사항, 금지사항 등을 맞춰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광고효과가 떨어지는 등 불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중소형 GA 관계자는 “배너광고도 마찬가지”라며 “제한된 배너크기에 규정에서 정하는 사항을 모두 넣을 수 없는데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기준은 아직 정해져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니즈환기를 위한 온라인광고나 배너광고 등은 현재 여건상 시도하기가 힘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또 블로그 등에 소비자가 댓글로 상품설명에 대한 문의가 들어오면 이를 댓글로 답변을 달았을 때 상품광고로 봐야하는지도 분명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여기에 홈쇼핑 상품광고를 제외한 보험방송 관련해서도 세부기준이 없어 영상 제작이 힘들다는 얘기가 나온다.

 

대형 GA 관계자는 “결국 영상을 제작해도 생·손보협회에 심의를 신청해야 어떤 부분을 변경해야 하는지를 알 수밖에 없는데 이후 수정작업은 쉽게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며 “고객DB 확보가 어려워질 수 있는 만큼 하루빨리 세부기준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동양생명, ‘시원한 여름나기 사랑의 커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