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정‧연, 품질인증부품 활성화 ‘한 뜻’

품질인증부품 활성화 정책 개선방안 토론회

이재홍 기자 | 기사입력 2020/12/04 [17:03]

민‧정‧연, 품질인증부품 활성화 ‘한 뜻’

품질인증부품 활성화 정책 개선방안 토론회

이재홍 기자 | 입력 : 2020/12/04 [17:03]


[보험신보 이재홍 기자] 시민단체와 국회, 유관기관이 함께 품질인증부품을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방안 마련에 나섰다.

 

보험연구원은 4일 서울 여의도 이에스인포매틱스 세미나실에서 김병욱, 이정문 국회 정무위원회 의원, 김윤덕 국토교통위원회 의원, 신영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의원, 한국자동차부품협회, 녹색소비자연대와 공동으로 ‘품질인증부품 활성화를 위한 정책 개선방안’ 토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품질인증부품은 부품의 성능과 품질이 완성차 제조사에서 출고된 OEM부품과 동일함을 정부가 인증한 부품을 말한다. 동일한 품질에도 가격은 OEM부품에 비해 35%가량 저렴해 소비자의 수리비용 지출을 줄일 수 있으며 자동차보험 처리 때는 부품비의 일부를 환급받을 수 있다.

 

그러나 지난 2015년 품질인증부품제도를 도입 후 약 4년간 사용된 품질인증부품은 125개에 불과한 상황이다. 또 녹색소비자연대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8명은 품질인증부품을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론회에 참석한 윤영한 한국기술교육대 교수는 “소비자가 품질인증부품을 제대로 이해하고 찾아보기 쉽도록 인프라를 구축하고 자보에서 사용기회를 확대하는 방향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며 “부품업계도 OEM부품 이상의 품질과 가격경쟁력 유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서아론 녹색소비자연대 부장은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에 대해 알고 있는 소비자는 10명 중 2명 수준에 불과했지만 과반수 이상(62.5%)은 품질인증부품을 사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며 품질인증부품과 제도에 대한 홍보 필요성을 강조했다.

 

소비자의 대부분(84.9%)은 ‘수리업체가 추천한 부품’으로 자동차를 수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어 수리업체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도 전했다.

 

토론회를 공동주관한 김병욱 의원은 “자동차 부품시장에서는 대기업 제품이 ‘순정부품’이라는 이름으로 시장을 독차지하고 중소기업이 만드는 질 좋은 부품은 ‘비순정부품’으로 불리며 소비자에게 왜곡된 인식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품질인증부품은 중소부품업체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부여하는 기회가 될 수 있고 부품비 상승에 따른 소비자의 자보료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활성화 필요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또 토론자로 참석한 기승도 연구원 수석연구원은 “매년 인상되는 자동차부품 가격은 자보 소비자의 보험료 부담을 야기한다”며 “관련 법⋅제도 개선을 통해 같은 품질에 가격은 저렴한 품질인증부품을 사용한다면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홍 기자 ffhh12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삼성화재, 디지털 보험상품 라인업 강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