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 보험금 지급 다수의 보험 분산가입 차단

‘계약 다음날 신정원 정보조회해 계약취소 방안’ 검토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9/26 [00:00]

고액 보험금 지급 다수의 보험 분산가입 차단

‘계약 다음날 신정원 정보조회해 계약취소 방안’ 검토

정두영 기자 | 입력 : 2022/09/26 [00:00]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고액의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하루에 여러 보험사 상품에 가입한 경우 보험사가 계약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이 이같은 내용을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보험사기 범죄를 예방하려는 차원이다. 언더라이팅 프로세스상으로는 하루동안 시간 차를 두고 특정 질병이나 사망담보에 고액의 보험금이 지급되는 동일한 종류의 상품을 여러 보험사에 분산해 들어도 이를 과정에서 잡아내기는 힘들다.

 

신용정보원에서 운영 중인 보험신용정보시스템(ICIS)에서 계약정보를 조회할 수 있지만 해당 정보가 실시간으로 집중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현재는 일 단위로 계약정보를 등록하도록 하고 있다.

 

업계는 이에 따라 계약을 취소할 수 있는 방안이 추진된다면 ICIS의 프로세스상 빈틈을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실시간으로 계약정보가 집적되도록 시스템을 구축하면 좋겠지만 기술적으로도 구현하기 쉽지 않고 비용이 많이 들어갈 수도 있는 부분”이라며 “다음날이라도 ICIS 계약정보를 조회해 여러 상품을 한 번에 가입한 사람을 걸러내 계약을 취소할 수 있도록 제도가 만들어진다면 고액의 사망보험금을 노리는 보험사기는 줄어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캐롯손보, ‘캐롯 마음튼튼 우리아이보험’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