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도 플랫폼사업 독자진출 새 수익원으로 활용

일부 손보사, 교통사고처리 관련업무 주선 가능여부 국토부에 유권해석 의뢰
▨손보사가 요청한 유권해석 내용
플랫폼에서 긴급출동업체 결집해 소비자와 연결
과실비율 산정·조사담당등 다양한 업무연계 효과

이재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5/16 [00:00]

보험사도 플랫폼사업 독자진출 새 수익원으로 활용

일부 손보사, 교통사고처리 관련업무 주선 가능여부 국토부에 유권해석 의뢰
▨손보사가 요청한 유권해석 내용
플랫폼에서 긴급출동업체 결집해 소비자와 연결
과실비율 산정·조사담당등 다양한 업무연계 효과

이재홍 기자 | 입력 : 2022/05/16 [00:0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이재홍 기자] 플랫폼업계가 보험시장 진출을 활발히 타진하고 있는 가운데 보험업계 역시 플랫폼시장 직접 진출을 통한 수익구조 다각화를 꾀하고 있다.

 

최근 생명·손해보험협회가 자회사 또는 부수업무 형태로 생활 및 금융 관련 서비스를 플랫폼을 통해 영위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공식 건의한 데 이어 일부 손해보험사는 국토교통부에 교통사고 처리 관련 업무 주선이 가능한지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이것이 허용되면 다양한 위험을 보장하는 보험업의 특성과 어우러져 적잖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앞서 보험협회가 건의한 내용의 핵심은 보험사가 구축한 플랫폼 내에서 송금과 지급결제까지 가능하도록 풀어달라는 것이다. 이미 은행 같은 경우 배달 등 다양한 분야로 플랫폼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는 점도 근거로 제시했다. 

 

보험사의 경우 규제 탓에 이같은 플랫폼사업 참여가 쉽지 않았다. 이로 인해 플랫폼 운영도 타 업계와 협업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이마저도 수익보다는 고객서비스나 마케팅 측면에서의 효과를 기대하는 수준에 불과했다는 평가다. 

 

이같은 상황에서 보험사의 플랫폼 관련 규제가 개선되면 얘기가 달라진다. 헬스케어, 반려동물 등 이미 오래전부터 새로운 먹거리로 주목받았으나 현실적 문제로 지지부진했던 영역들에서 신규 수익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장 대상이 광범위한 손보업계의 경우 기대요소도 많다. 국토부에 요청한 유권해석 역시 이와 궤를 같이한다. 손보사가 플랫폼 상에서 긴급출동업체들을 모아 소비자와 연결해주는 사업이 가능한지가 골자다. 

 

유권해석 자체는 긴급출동으로만 한정됐으나 이것이 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오면 추후 더욱 확장할 수 있는 토대가 될 수 있다는 것이 손보업계의 시각이다. 자동차보험만 해도 다양한 업계가 연계돼 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태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가벼운 고장이나 배터리 방전, 문잠김, 타이어 펑크, 비상 급유 등을 처리하는 긴급출동 외에도 실제 사고가 발생했을 때 과실비율 산정 및 조사를 담당하는 현장출동, 정비, 손해사정 등 많은 업무가 연계돼 있다.

 

제도적 뒷받침만 전제되면 손보사의 넓은 인프라가 주효하게 작용할 수 있는 영역인 셈이다. 

 

특히, 현장출동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정착되면 소비자보호 등 공익적 측면에서도 이점을 가질 수 있다는 시각도 내비친다. 난폭운전과 바가지요금 등 부정적 인식이 큰 렉카업계가 플랫폼으로 들어오면서 일정 수준 자정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업계는 또 헬스케어서비스에 대한 기대도 크다. 외부 기업과 협약 또는 위탁계약으로 진행하면서 관련 보험상품 가입을 늘리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수준을 넘어 서비스 자체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사업 아이템이 된다는 이유다.

 

손보사 관계자는 “흔히 보험업을 가장 보수적인 금융업권이라고 하지만 가장 많은 분야, 업계와 맞닿아 있는 업권이기도 하다”며 “특히, 많은 위험을 보장하는 손보의 경우 시·공간적 제약이 없는 플랫폼을 통해 사업을 다양한 경로로 확장해나갈 수 있는 여지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손보사의 이익 증가뿐만 아니라 공공의 이익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며 “예를 들어 빠르게 늘고 있지만 아직 보험의 보장은 부족한 개인용 드론이나 전기자전거 분야에서는 손보사가 직접 운영하는 사업으로 신뢰도 높은 데이터 집적이 이뤄지면서 사회적 안전망 구축을 앞당길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홍 기자 ffhh12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캐롯손보, ‘캐롯 마음튼튼 우리아이보험’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