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라이프 메타버스 생태계조성 앞장

‘K-메타버스 연합군’ 합류 금융서비스 개발 노력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00:00]

신한라이프 메타버스 생태계조성 앞장

‘K-메타버스 연합군’ 합류 금융서비스 개발 노력

정두영 기자 | 입력 : 2021/09/27 [00:00]

  © 신한라이프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신한라이프는 최근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이번달 초 그룹 창립 20주년을 맞아 고객이 금융에 바라는 가장 중요한 세가지 가치인 편리성, 안정성, 혁신성을 모두 담은 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선포했다.

 

신한라이프는 이에 맞춰 고객에게 더욱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합류한 것이다.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는 ‘K-메타버스 연합군’으로 삼성전자, 현대차, 신한은행, 네이버랩스 등 가상융합기술(XR) 수요·공급기업과 방송미디어 업계 300여개의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메타버스 산업 발전을 위한 기술 협력, 공동사업 발굴 등 생태계 조성과 확산을 도모하고 있다.

 

신한라이프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참여를 시작으로 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창의적인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개발하고 가상환경에서 기업과 소비자가 상호작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기존 상용플랫폼과 연계한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해 가상오피스, 가상영업지점과 같이 근무환경 개선에 적용하는 등 관련 서비스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앞서 메타버스를 활용한 비대면 교육과 회의 등 다양한 사내 이벤트를 시범적으로 진행해 임직원들의 이해도를 높였다.

 

한상욱 신한라이프 ICT그룹 그룹장은 “얼라이언스 참여 기업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현대해상, 다이렉트 이륜차보험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