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손의보 비급여 피부치료제 현장점검

업계, 과도한 구매땐 보험금 지급대상 제외

이재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00:00]

실손의보 비급여 피부치료제 현장점검

업계, 과도한 구매땐 보험금 지급대상 제외

이재홍 기자 | 입력 : 2021/09/27 [00:0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이재홍 기자] 손해보험업계가 실손의료보험에서 비급여 피부 치료제 관련 프로세스를 정비하고 있다. 

 

원칙적으로 실손의보 보장 대상이 아니지만 일부 약제의 경우 치료 목적으로 마땅한 대체재가 없다는 이유로 금융감독원이 의사의 소견서를 전제로 보상해줄 것을 권고했던 부분이다. 

 

이로 인해 일부에서는 실손의보의 보장을 받아 다량의 비급여 치료제를 구매한 뒤 중고거래를 통해 재판매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아토피 및 피부염, 화상 등에 사용하는 치료제다. 통상 이같은 질환의 경우 치료 기간이 오래 걸리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의사 소견서가 있으면 다량을 구매, 상비해두는 것이 일반적이다. 

 

많은 성분이 들어가는 데다 비급여 항목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연고형 치료제에 비해 가격이 비싼 것도 특징이다. 질환의 종류나 심도에 따라 의사 소견서를 받지 못하는 환자에게는 적잖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손보업계에 따르면 이같은 점을 악용, 많은 비급여 치료제를 구매한 뒤 재판매하는 사례가 빈번하다. 아토피 등 난치성 피부질환이 있는 환자의 경우 정기적으로 이같은 비급여 치료제를 구매하며 실손의보 보장을 받는 것이 가능해서다. 

 

특히, 빠르게 활성화되고 있는 중고거래 플랫폼에서의 매매는 물론 피부염, 건선, 화상 등의 환자들이 모인 커뮤니티에서도 음성적인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손보사는 평균보다 많은 양의 비급여 치료제에 대한 실손의보 청구 시 현장 심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진단서에 첨부된 질환의 심도와 해당 치료제의 회당 용법 등을 고려, 과도한 구매는 보상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채권양도동의서를 적극 활용하겠다는 회사도 있다. 일단 의사 소견서와 함께 청구된 보험금은 신속하게 지급하되 향후 문제가 발견되면 병원을 상대로 소송 등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중소형 손보사 관계자는 “비급여 치료제의 경우 고액의 보험금 청구건은 아니기 때문에 단순히 지급 심사만 강화하는 것으로는 오히려 정말 필요한 소비자들의 권익이 침해될 수 있다는 판단”이라며 “이에 따라 채권양도동의서를 받은 뒤 분기별 모니터링을 통해 문제가 되는 사례들을 걸러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재홍 기자 ffhh12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현대해상, 다이렉트 이륜차보험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