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사 방문서비스 재개 모색

온라인고객도 대상…가망고객 확보 총력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00:00]

설계사 방문서비스 재개 모색

온라인고객도 대상…가망고객 확보 총력

이재호 기자 | 입력 : 2021/01/18 [00:0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 생명보험사들이 한동안 중단했던 방문서비스를 다시 재개하려 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강화된 사회적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신규고객 확보에 어려움을 겪음에 따라 이를 타개하려는 전략이다.

 

현재 일부 생보사는 보험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완전판매모니터링(해피콜) 명목으로 전화를 걸고 가입한 상품의 보장내용에 대한 설명과 감사의 선물을 제공하겠다는 뜻을 비추며 방문서비스 신청을 받고 있다. 

 

이 서비스는 ▲가입한 보험의 보장내용 안내 ▲보험금 수령 지원 ▲고객 정보 갱신 ▲노후 설계 상담 등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대상도 대면채널은 물론 온라인채널을 통해 가입한 고객에게도 전화를 통해 방문약속을 잡으려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방문 시기도 과거에는 1개월 내로 제안했다면 현재는 최대 3개월 내 고객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곳도 있다.

 

생보사가 방문서비스를 재개하려 하는 것은 그만큼 신규고객을 찾는 것이 어려워지고 있어서다. 

 

또 언제 코로나 사태가 끝날지 예상하기 힘들어짐에 따라 보다 적극적으로 방문서비스를 하면서 기가입한 상품의 보장을 분석해주는 리모델링 영업으로 연결시키려는 시도다. 

 

일부 회사의 경우 각종 이벤트로 무료보험에 가입한 고객에게까지 방문서비스를 하려 할 정도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삼성생명, 고객패널 활동 돌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