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영업노하우 공유 플랫폼 본격 운영

오렌지라이프, 고객상담등 문제 소통으로 해결

정두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00:00]

FC영업노하우 공유 플랫폼 본격 운영

오렌지라이프, 고객상담등 문제 소통으로 해결

정두영 기자 | 입력 : 2020/11/23 [00:00]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 오렌지라이프는 최근 FC의 영업 노하우를 공유하는 P2P플랫폼 ‘오투게더’<사진>를 론칭,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 플랫폼은 고객상담, 리크루팅 등 영업활동과 관련해 발생하는 문제를 FC들이 협의를 통해 해결할 수 있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구체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FC를 해당 분야에 경험이 많은 FC와 연결해 노하우를 전수하고 활동을 이어 나갈 수 있게 했다.

 

또 전문직 고객상담 경험이 적은경우 해당 분야의 노하우가 많은 FC를 찾아 함께 상담할 수 있어 실시간으로 협업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고객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재정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자신에게 적합한 영업 스타일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개인 성향 테스트’도 추가했다. 성향이 비슷한 멘토를 찾아 노하우를 배우고 멘토링 후에는 만족도를 입력할 수 있어 우수사례를 다른 동료와 공유할 수 있다.

 

이밖에도 FC 누구나 자유롭게 강의를 개설하거나 참여해 멘토, 멘티가 가능하도록 했다. 오픈과 함께 100명의 FC가 멘토로 활동을 시작했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은 “영업노하우를 공유하는 문화는 오렌지라이프가 현재 보유한 FC전속채널의 원동력”이라며 “뉴세일즈모델 론칭을 통해 보험영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디지털 혁신을 통해 영업활동과 교육을 지원하는 등 경쟁력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두영 기자 jdy089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삼성생명, ‘고객맞춤형 모바일 약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