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중도해약환급금 설명강화 방안 모색

금감원, 보험사 부담 최소화하면서 실용성있는 대책 추진

이재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19 [00:00]

고객 중도해약환급금 설명강화 방안 모색

금감원, 보험사 부담 최소화하면서 실용성있는 대책 추진

이재호 기자 | 입력 : 2020/10/19 [00:0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이재호 기자] 금융감독당국이 중도해약환급금에 대한 설명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상품의 특성상 납입한 보험료에 비해 해약환급금이 적지만 현행 보험사 시스템으로는 이에 대한 이유를 소비자에게 이해시키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있어서다. 

 

금융감독원이 현재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은 소비자가 보험사 홈페이지에 접속, 가입한 상품을 선택해 매월 납입금액을 입력하면 자동으로 해약환급금이 얼마인지 알려주는 방식 등이다.

 

금감원은 그러나 이같은 방법의 경우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해야 하는 만큼 보험사의 부담이 커질 수 있어 사업비를 최소화하면서 해약환급금 안내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

 

금감원의 고민은 경기침체로 보험계약을 해약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데 청약서를 작성할 때 보험설계사에게서 들었던 해약환급금 규모와 실제 지급액이 다르다며 민원을 제기하는 사례가 폭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와 관련한 민원은 지난 9월말 기준 2700여건에 달한다. 6월말의 1908건과 비교하면 큰 폭의 증가세다. 보험사들은 현재 상품요약서에 해지환급금 산출기준과 예시를 기재하고 이를 알리고 있다.

 

그러나 해지환급금은 단순계산이 아닌 보험수리적 계산을 거쳐 산출해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이 이해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르는 것이 사실이다.

 

설계사가 예시를 통해 설명하지만 사실상 단순히 계약유지기간에 따른 해약환급금 가정치를 안내하는데 머물고 있다. 이로 인해 소비자가 실제 중도해약 시 받는 해약환급금이 가입시점의 설명과 다르다고 민원을 제기하는 원인이 된다. 

 

이재호 기자 jhlee@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AIA생명, ‘쑥쑥도시락’ 캠페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