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인보험시장 급성장하지만 리스크관리도 필수

불완전판매등 위험요인 사전제거위한 프로세스 개편‧모니터링

이재홍 기자 | 기사입력 2020/10/19 [00:00]

장기인보험시장 급성장하지만 리스크관리도 필수

불완전판매등 위험요인 사전제거위한 프로세스 개편‧모니터링

이재홍 기자 | 입력 : 2020/10/19 [00:00]

  © 게티이미지뱅크


[보험신보 이재홍 기자] 손해보험사들이 장기인보험 리스크 관리에 몰두하고 있다.

 

급성장하고 있는 시장에서 향후 불거질 수 있는 불완전판매 등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기 위해서다.

 

흥국화재는 최근 장기인보험 신계약 모바일 전자서명 프로세스를 개편했다. 보험업감독규정 등 관련 규정을 준수하고 대고객 안내를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구체적으로는 우선 모집자(보험설계사)의 인증방식을 변경했다. 기존에 문자메시지나 비밀번호를 통해 인증하던 것에서 모바일 전자서명으로 바꿨다.

 

또 대면청약 때와 동일하게 완전판매 확인서를 받던 것도 별도의 모집자 확인서를 제출하는 것으로 개선했다.

 

고객 안내 강화를 위해서는 전자서명(고객) 이후 모바일 진행단계 다운로드 과정을 필수단계로 삽입했다. 전자서명을 마치면 홈페이지와 약관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URL을 제공하던 것을 변경한 형태다.

 

현대해상은 일부 법인보험대리점을 대상으로 장기인보험 신계약에 대한 청약서 실물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상은 지난달 20일부터 이번달 8일까지 체결된 신계약으로 점검 항목은 ▲모집자와 계약자 필체 유사 여부 ▲서명 누락 여부 ▲법정 대리인 1인 동의 시 추가 서명 여부 등이다.

 

KB손해보험과 DB손해보험은 장기인보험 완전판매모니터링 스크립트를 개정했다. 보험계약 체결 전 모집자와 직접 만나서 면담하고 상품의 주요 내용에 대한 설명을 들었는지 여부와 승환계약 비교안내확인서에 대한 자필 서명 여부가 추가된 것이 골자다.

 

또 이들 회사는 바뀐 스크립트를 영업현장에 배포하고 착오 없는 설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당부했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장기인보험시장의 성장이 지속되면서 반대급부로 불완전판매나 분쟁 등의 소지도 커졌다”며 “승환계약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불이익 등 담당 설계사로부터 중요한 내용을 안내받지 못했다거나 하는 유형의 민원이 생기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철저히 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재홍 기자 ffhh12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ABL생명, 줄넘기 제작 봉사활동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