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검사마케팅 새로운 국면 온다

소비자 직접의뢰 허용 추진…업계 다양한 전망

이재홍 기자 | 기사입력 2019/09/02 [00:00]

유전자검사마케팅 새로운 국면 온다

소비자 직접의뢰 허용 추진…업계 다양한 전망

이재홍 기자 | 입력 : 2019/09/02 [00:00]

[보험신보 이재홍 기자] 보건복지부가 내년 하반기 시행을 목표로 연내 유방암과 치매에 대한 DTC(소비자 직접 의뢰) 유전자검사를 허용하는 내용의 법령 개정 작업에 착수했다.

보험업계에서는 이를 계기로 유전자검사의 대중화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고 다양한 전망을 내놓고 있다.

복지부는 현재 유방암과 치매에 대해 DTC 유전자검사를 제한하고 있는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관한 검토를 진행 중이다. 이후 연내 유전자전문위원회,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와 협의해 연말까지 구체적인 개정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질병과 관계없는 12개 항목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DTC 유전자검사를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영업현장에서는 소비자의 동의를 받아 해외 검사기관을 통해 국내에서 허용되지 않는 DTC 유전자검사를 진행, 이를 보험영업에 활용하는 방식이 성행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DTC 유전자검사가 허용되면 검사 의뢰가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방암과 치매의 경우 유전적 요인이 발병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검사 의뢰가 빠르게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업계에서는 기대와 우려가 공존한다. 우선 기대하는 부분은 유전자검사의 대중화로 인한 헬스케어서비스 활성화다. 이를 통해 새로운 먹거리 창출은 물론 적극적인 건강관리로 위험률의 감소를 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이유다.

또 그동안 해외 검사기관에 의뢰해 DTC 유전자검사를 진행해오던 데 따른 우려를 일정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기존에는 해외에서 검사가 이뤄지던 탓에 결과의 왜곡이나 개인정보 유출, 오남용 등 위험요소에 대한 규제가 없었지만 국내에서 법적근거가 마련되면 이같은 부작용을 막기 위한 기준도 정비될 것이라는 기대다.

반면 영업현장 일부에서는 걱정스럽다는 반응도 있다. DTC 유전자검사가 새로운 영업 전략의 한 형태로 자리 잡았는데 이것의 활용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GA 지점장은 “국내에서도 DTC 유전자검사가 가능해지면 굳이 오랜 기간이 걸리는 해외 기관에 의뢰할 이유가 없고 소비자가 직접 간편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다”며 “이로 인해 기존에 유전자검사를 영업에 적극 활용하던 설계사들은 다른 설계사와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입지가 좁아질까 다소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고 말했다.
 
이재홍 기자 ffhh123@insweek.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KB생명,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자녀에 장학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