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손의보 중복가입 확인작업 효율화 조회시스템 개선

jdy0893@insweek.co.kr | 기사입력 2018/03/05 [00:00]

실손의보 중복가입 확인작업 효율화 조회시스템 개선

jdy0893@insweek.co.kr | 입력 : 2018/03/05 [00:00]
신정원, 생명·손해보험 수집정보 항목·작성기준 일원화 마무리


<보험신보 정두영 기자>신용정보원이 실손의료보험 중복가입 확인체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실손중복가입확인시스템’을 손질했다.

이에 따라 보험사와 공제사의 관련작업이 신속하게 진행되고 금융당국이 입법 예고한 생활배상책임보험, 형사합의지원금담보 등 특약형태의 기타 실손보험의 중복가입 확인을 의무화하는 보험업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신정원은 최근 실손중복가입확인시스템을 통해 수집하는 실손의보 계약정보의 작성기준을 일원화하는 방향으로 시스템을 개선했다.

신원섭 신정원 보험정보부 부장은 “생명·손해보험사나 공제 등 업권별로 실손의보 수집 정보 항목과 작성 기준이 달라 들어오는 정보를 시스템에 맞춰 재가공하다보니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현재 바뀐 시스템으로 오픈했고 시스템과 관련 미비한 점이 있는지 업계의 건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실손의보 중복가입 확인업무는 지난 2016년 신정원이 설립되기 전에는 생보사는 생보협회, 손보사는 손보협회, 공제사는 보험개발원을 통해 진행했다.

신정원은 이번에 보험사와 공제사가 보험증권이 아니라 각 담보별로 계약유지정보를 제공하도록 만들어 각 담보마다 중복가입을 확인하는 등 정보관리를 정밀화했다.

또 실손의보 가입자의 최초 계약일자와 최대 갱신일자만 제공하도록 기준을 통일했다. 지금까지는 갱신 시작과 갱신이 끝나는 일자만 보내는 등 기준을 정해놓지 않았다.

아울러 단체보험 형태로 들어온 실손의보의 경우 피보험자별로 나눠 정보를 보내는 등의 불필요한 업무를 개선, 피보험자를 나눌 필요 없이 단체보험증권에 피보험자 주민등록번호만 담아 보내면 되도록 했다.

업계 관계자는 “단체보험의 피보험자가 5000명이라고 하더라도 동일한 보장을 받는데 각각의 피보험자마다 정보를 제공했어야 했다”며 “이제는 하나의 증권정보만 보내면 이같은 업무가 해결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시스템 개선 작업으로 기타 실손보험 중복가입 확인을 의무화하는데도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위는 실손의보 뿐만 아니라 실제 손해액을 보상하는 모든 손보계약에 대해 보험을 권유하는 단계에서 미리 보험사 등이 중복계약이 체결돼 있는지를 확인하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보험업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한 상태다.

김 부장은 “기타 실손보험 종류가 다양하다 보니 중복가입여부를 확인하기가 쉽지않지만 정보수집 작성기준 일원화를 바탕으로 더 양질의 정보가 모여진다면 앞으로 관련작업이 수월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신상품
삼성화재, 간편 사이버보험 ‘삼성사이버플러스’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